경상도 아지매의 성교육 강의 

  

  

수많은 남정네들을 만나 보았다. 

결론은 남정네들 너무 무식하다는 거다. 

무대뽀 스타일. 더는 몬 참겠다. 

먼가 좀 미진하다 싶으면 보고 배우려는 노력이라도 해야 할 거 아니가. 


기술? 그기 다가 아이다. 

힘? 땔차라. 

싸이즈? 넘 신경 쓰지 마라. 


이제 시작한다. 

받아 적으라. 

  

너거들 머 좀(거시기) 할 때 

  

1. 제발 서두르지 마라. 

  

    진짜 너거들, 참는 거 좀 배아라. 

    오늘 손 잡았으니 내일은 발 잡아도 되겠거니 하고 날뛰지 마란 말이다. 

    그거 당장 함 안했다고 머 죽나 참고 지둘리면 좋은날, 좋은 환경에서 

    좋은 자세로!!! 하게 된다. 내 말 믿어라. 

  

2. 바쁠때는 가급적 피해라. 

  

    여자들이 젤 싫어하는 시수템 중 하나가 조용하게 빨리 끝나는 거다. 

    후닥닥거리지 마라. 후닥닥거리면 닭이나 톡낀 줄 알고 '팽'되는 수가 있다 

    ^^*잠깐이면 된다. 이런 말이 가장 치명적인 대사다. 특히 조심해라. 

  

3. 메인이벤트의 전 단계에 각별히 신경써라. 

  

    대충 대충 건성으로 여기 저기 좀 기웃거리는 척 하다가 그리고는 바로, 마, 쐐리, 

    아...이노마야 아직 준비 안됐다. 욕 들어묵기 딱 좋다. 

    밤새 인터넷 끼고 앉아 혼자 헐떡거리지 말고 갸들 하는 거 보고 좀 배아라. 

    목욕탕 안 가 봤나? 때 밀기 전에 충분히 불리야 잘 밀리지. 

    뜨거운 물 속에 몸을 푹 담그고 있을 때 온 몸이 나른하게 이완되는 그 기분 

    이태리 타올로 인정 사정 엄씨 밀어부칠 때의 그 쾌감. 

    아~~ 생각만 해도 짜릿하네. 

    맨 마지막에 찬물로 샤워하는 거 잊지마라. 

  

4. 입이 붙었나, 대사도 해가면서 좀 해라. 

  

    상냥한 말 한마디- 이거 분위기 확 바까 놓는다. 

    머시 좀 뭉태기로 잡히더라도 이왕 하는 건데 좋은 말로 칭찬 좀 해라. 

    물침대 운운하다가 마자 주근 넘 이야기 들어봤나? 

    상대방의 결함에 대해선 안 보이는 걸로 해라. 그래야 지구에 평화가 온다. 

    니껄 보니 몽당연필이 생각난다. 니는 이런 말 들으면 좋겠나? 

    바라, 안 좋제. 그러니 조심하란 말이다. 

  

5. 그라고 시도 때도 엄시 좀 디비 자지마라. 

  

    지 볼 일 다 본 넘 처럼 희떡 돌아 누버가 디비 자는 거 보면 콱 때리 지기고 싶어 진다. 

    실컷 잘 나가다가 막판에 마자 주그면 되겠나? 안 되겠제? 

    후반부가 사실은 더 중요할 수도 있거든. 

    다시 안 볼 잉간들도 그런 거 하기도 하나? 

    모르겠다마는, 후일을 기약하기 위해서라도 또는 상대방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아니겠나. 

    저거 집 안방에서든 남의 안방에서든 디비 자는 거는 삼가라. 

    시원한 주스를 한 잔 가지고 와서 입에 대주던가 

    머릿결을 매만져 준다던가 

    아, 답답따. 쪼매만 신경쓰면 평생 해피해질 수 있는데 왜 그걸 모리노 말이다. 

  

대체 오데까지 코치해 줘야 너거가 올바른 사람이 되노 말이다. 

일부터 백까지 다 말할라 하니 속에서 천불이 솟아 오른다. 


강의 잘 들으시고 실전에서 잘 활용하세요..^^

Posted by 삶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