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을 꼭 마셔야 할 황금시간 7가지

물은 우리 신체의 70%를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물질이다. 인체장기를 구성하는 가장 기본단위인 세포부터 물이 주되게 이루어져 있다. 또한 물은 혈액의 주성분으로 우리 몸 곳곳에 혈액을 통해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고, 이산화탄소와 몸에서 내어보낼 찌꺼기들을 간이나 신장 등으로 운반하여 배출,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 몸에 이렇게 중요한 물. 그렇다면 이 물 얼마나 어떻게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될까?


세계보건기구는 물의 하루 섭취량을 1.5~2L로 권장하고 있다. 이는 200ml 컵으로 8~10잔 정도가 된다. 여기서 물의 하루 섭취량은 음료수나 음식에서 얻어지는 물이 아닌 순수한 물만을 의미한다. 특히 몸에 필요한 각종 미네랄과 무기질이 풍부한 물이 좋다. 우리가 흔히 마시는 커피나 녹차 등 차는 건강에 도움이 되는 면도 있지만, 이뇨작용을 촉진하여 오히려 갈증을 유발하고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커피나 녹차 등 카페인이 들어가고 교감신경을 자극하는 차 종류를 마실 때에는 순수한 물도 같이 마시는 것이 좋다.


하루 중 물을 마시기 좋은 때는 아침 기상 후이다. 이때는 밤 동안의 신체활동과 신체에서의 수분배출 결과로 입이 마르고, 갈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아침 기상 후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좋으며, 밤에 물을 자주 많이 마시는 것은 숙면에 방해가 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식사전후 수분섭취는 위의 소화기능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아침점심저녁 매 식사사이 중간에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운동을 할 때에는 어느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될까?



운동 중 적절한 수분 섭취는 개인의 신체적 특성, 운동의 특성, 강도, 시간마다 다르다. 하지만 체중을 줄이기 위해 운동 중에 수분을 일절 섭취하지 않으면 탈수가 유발되고, 근육경련 같은 것들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운동 중에 지속적인 수분 보충은 필수적이다. 다만 운동전후 갑자기 많은 양의 물을 마시게 되면 위 팽창, 위의 활동증가, 위의 혈관확장 및 혈액 공급 증가로 운동에 방해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운동전후 다량의 수분을 섭취하기보다는 운동 중 갈증이 오기 전에 100-150ml 정도의 소량의 물을 15분에서 20분 간격으로 나누어 섭취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삶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