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습니다. 수험생 여러분 최선을 다해서 공부하여 원하시는 대학에 꼭 합격하기를 기원합니다.






2016학년도 대학입시 수시모집 일정


원서접수 , 전형기간, 합격자발표, 합격자등록, 수시미들록 충원합격통보마감, 수시미등록충원등록마감 등의 순으로 정리해보았습니다.


2016학년도 대학입시 정시모집 일정 


원서접수, 전형기간(가,나,다군), 합격자발표, 합격자등록, 정시미등록 충원합격통보마감, 정시미등록충원등록마감 


2016학년도 대학입시 추가모집 일정


추가모집 원서접수, 전형일, 합격자발표, 등록기간



공감한번 꾹 눌러주고 가시면 감사합니다.

Posted by 삶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학년도 대입 수시비중 69.9% 10명중 7명 수시로 대학간다



내년에 치러지는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2017학년도 대학입시에서는 수험생 10명 중 7명이 수시모집으로 대학에 진학한다. 특히 2017학년도부터 한국사가 수능 필수과목으로 반영되기 때문에 수집모집에서 84개교, 정시모집에서는 162개교에서 각각 활용하기 때문에중위권 학생들의 수험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이 ‘2017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발표하였다.


전국 197개 4년제 대학의 전체 모집인원은 35만5745명으로 전년(2016학년)보다 9546명 감소했다. 이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육부가 대학특성화사업 등으로 대학에 정원감축을 압박한 결과다. 


이 가운데 수시모집 인원은 24만8천669명으로 전년보다 4천921명 증가했다. 전체 모집인원에서 비중은 69.9%로 2016학년도(66.7%)보다 3.2% 포인트 높아졌다.

69.9%는 수시모집 사상 최고 수치다.


수시모집 인원은 2007학년도에 51.5%로 정시모집 인원을 처음 추월했고 2011학년도에 최초로 60%를 넘어섰다.

이어 2012학년도 62.1%, 2013학년도 62.9%, 2014학년 66.2%, 2015학년도 64.0%로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2017학년도 정시모집 인원은 10만7천76명으로 30.1%를 기록했다. 전년도보다 1만4천485명 줄어든 규모다.


2017학년도에 학생부 교과와 학생부 종합 등 학생부 중심 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은 전체 모집인원의 60.3%인 21만4천501명이다.

학생부(학교생활기록부) 중심 전형의 비중은 2014학년도 44.4%에서 2015학년도 55.0%, 2016학년도 57.4%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수시는 학생부 위주, 정시는 수능 위주의 선발 방식이 정착되는 모습이다.

<사진 연합뉴스>



대입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증가하는 이유는 우수 학생을 선점하려는 대학 간 경쟁 때문이다. 수능 위주로만 학생을 선발하는 정시와 달리 수시에서는 학생부·면접·서류평가(학생부종합전형)·수능(최저학력기준) 등 다양한 전형요소로 원하는 학생을 선별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등학생 다수가 수시모집에서 학생부 전형을 통해 대학에 가는 제도가 정착되고 있다"며 "학생부는 학생을 다양하게 평가할 수 있는 자료이기 때문에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수시모집에서 논술을 시행하는 대학은 28개교로 전년과 같지만, 모집인원은 488명 감소한 1만4천861명이다.


◇ 수시모집 ‘학생부’ 정시 ‘수능’ 위주


전체적으로 수시는 학생부 위주로, 정시는 ‘수능’ 위주로 선발하는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 수시모집인원 24만8669명중 85.8%(21만3393명)은 학생부전형으로 선발하며, 정시에서는 10만7076명 중 87.5%(9만3643명)를 수능 위주로 선발한다.



Posted by 삶의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2 다음